암, 치료만큼 중요한 ‘예방’…새해검진으로 건강 챙겨볼까

최근 질병치료의 시간과 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선제적 건강검진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매년 연말만 되면 전국의 병·의원이 건강검진을 받으려는 인파로 북새통을 이룬다. 이 때문에 요즘에는 연초에 건강관리 목표를 세우면서 건강검진을 조기에 받는 비율도 높아지는 추세다.

 

모든 질환이 그렇지만 특히 암은 건강검진을 통한 조기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현재 국가에서 건강보험 가입자와 의료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국가 암검진 사업 대상은 ▲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폐암 등 6개 암이다.

 

암종별 대상자는 위암은 만 40세 이상 남녀, 간암은 만 40세 이상 남녀 중 고위험군 해당자, 대장암은 만 50세 이상 남녀, 유방암은 만 40세 이상 여성이다.

 

또한 자궁경부암은 만 20세 이상 여성, 폐암은 만 54~74세 중 30갑년 이상 흡연자를 대상으로 한다.

 

암마다 다르지만 국내에서 발생빈도가 높은 위암과 간암, 대장암 등은 병기가 상당부분 진행될때까지 눈에 띄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원인 모를 몸의 이상을 느껴 병원에 갔는데 이미 암세포가 다른 부위로 퍼지거나, 병기가 악화된 경우가 많아 정기적인 건강검진이 더욱 중요하다.

 

주의할 점은 무조건 비싼 프리미엄 검진만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국가암검진은 만 40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정부가 2년마다 무료로 지원한다. 반면 프리미엄 검진은 CT, MRI 등 추가된 세부 검진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상황에 따라 필요한 검진 프로그램을 택하는 게 권고되는 이유다.

 

나경민 수원 S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은 “국가암검진은 본인부담이 무료이거나 전체 비용의 30% 이하만 부담하면 돼 경제적 부담이 덜하다”며 “최근 증상이 발현되기 전에 증상을 선제적으로 발견하고, 고위험군은 미리 발병 위험을 낮추는 예방치료가 주를 이루고 있는 만큼 정기적인 건강검진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스포츠월드>


정희원 기자 happy1@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