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 ‘팥 vs 슈크림’ 취향 논쟁… 건강효과는 어떨까

팥, 비타민 풍부…면역력 강화 도움
슈크림, 계란·우유 주 재료…속 편안
열량·설탕 함량 높아 과도 섭취 금물

급격히 추워진 날씨에 따뜻한 겨울 간식의 수요가 커지고 있다. 특히 겨울 길거리 간식 대장으로 불리는 붕어빵의 인기가 거세지고 있다.

이와 관련 ‘붕세권(붕어빵+역세권)’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붕어빵 포장마차 등 판매하는 공간이 가까운 곳을 의미하는 단어다. 집 근처에 붕어빵 가게가 있다는 것만으로 사람들의 부러움을 받게 된 것이다.

더불어 이맘때면 항상 떠오르는 이슈가 있다. 이른바 ‘붕어빵 논쟁’이다. 붕어빵의 앙금을 두고 팥이 맛있는지 슈크림이 맛있는지 가려내는 것이다. 탕수육 소스 ‘부먹(부어 먹기)’과 ‘찍먹(찍어 먹기)’에 버금갈 정도로 치열한 대립이 이어지고 있는 주제 중 하나다.

물론 이는 개인 취향의 영역으로 각자의 기호에 따라 즐기면 된다. 하지만 음식은 건강과 직결되는 부분인 만큼 잘 알고 먹으면 겨울철 건강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기본 맛의 정통성을 보여주는 ‘팥 붕어빵’과 떠오르는 신흥강자 ‘슈크림 붕어빵’ 중 선호하는 붕어빵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어떨까. 15일, 강인 창원자생한방병원 병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동짓날 질병과 귀신을 쫓기 위해 먹는 팥은 감기 예방에 탁월해 겨울을 건강하게 이겨내는 데 도움을 준다. 실제로 팥은 ‘면역 비타민’이라고 불릴 정도로 곡류 중 가장 많은 비타민B1을 함유하고 있다. 특히 사포닌 성분이 풍부해 면역력 강화에도 좋다.

강인 원장에 따르면 한의학에서도 팥은 ‘적소두’라고 불리며 한약재로 널리 쓰인다. 우수한 이뇨 작용과 함께 노폐물 배출에 뛰어난 효과를 보인다.

강인 창원자생한방병원장

그러나 손발이 자주 시리고 평소 배가 차가워 소화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 섭취량을 조절하는 게 좋다는 게 강 원장의 설명이다. 그는 “소변과 함께 열이 빠져나가며 체온을 떨어뜨리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며 “같은 이유로 여름에는 팥이 체온 조절에 도움이 되는데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삼복더위에 팥죽을 먹었다는 기록이 존재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반면 슈크림의 주재료인 계란과 우유에는 트립토판 성분이 함유돼 있어 체온 상승을 돕는 역할을 한다. 특히 한의학에서 계란은 평(平)한 성질의 음식으로 누구에게나 탈이 없고 속을 편안하게 한다고 알려져 있다. 우유는 갈증을 멎게 하고 심장과 폐를 튼튼하게 해 과거 임금을 비롯한 귀족들이 우유와 찹쌀로 끓인 죽을 별미로 즐기기도 했다.

하지만 슈크림에는 계란과 우유에 비해 많은 버터와 설탕이 들어가는 게 아쉬운 점이다. 팥 붕어빵 1개의 열량은 약 130kcal인 반면 슈크림 붕어빵은 170kcal로 더 높은 편이다.

밥 한 공기의 열량이 200kcal인 것을 감안하면 슈크림 붕어빵 3개만 먹어도 식사할 때보다 많은 열량을 섭취하게 되는 셈이다. 특히 설탕 함량이 높은 슈크림은 혈당 또한 빠르게 높일 수 있으므로 당뇨 환자의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강인 병원장은 “추운 겨울이면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체내 열량이 많이 소모돼 자연스럽게 고열량 음식을 찾게 되는데, 이는 자칫 체중 증가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며 “자신의 기호에 맞게 간식을 즐기되 과도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 겨울철 건강 관리에 신경 쓰는 것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스포츠월드>


[정희원 기자] happy1@ 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