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음원수익 0원’ 이승기 첫 입장 “소속사에 신뢰 깨져”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논란 이후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음원 수익 정산을 두고 18년간 몸담은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중 첫 입장문이다.

 

 이승기의 법률대리인은 24일 입장문을 내고 “이승기는 지난 15일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음원료 미정산과 관련된 내용증명을 발송, 그간 참여한 모든 앨범의 유통으로 인한 수익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기초해 미지급된 음원료를 정산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법률대리인은 “지난 18년간 후크엔터에 소속돼 연예 활동과 그에 따른 정산은 소속사를 전적으로 믿고 따라왔다”며 “그간 소속사에서 음원료에 대해 어떠한 언급조차 하지 않아 음원료 수익이 발생하고 있는지조차 알지 못하다가 최근에야 소속사 직원이 잘못 발송한 문자를 보고 음원료 수익 발생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승기는 여러 차례 정산내역을 요구했지만, 소속사는 ‘너는 마이너스 가수’라는 등의 여러 가지 거짓 핑계를 대며 제공을 회피했다”고 설명했다.

 

 법률대리인은 이승기가 소속사에 정산 내역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대표 권진영로부터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적이고 위협적인 언사를 들었다고도 했다. 그는 “이에 단순히 음원료 정산 문제를 떠나 오랜 기간 연을 맺고 가족처럼 의지한 후크엔터와 권진영 대표와의 신뢰 관계가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해 고민 끝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내용증명을 발송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후크엔터는 지난 10일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의 압수수색을 받기도 했다. 박민영의 전 남자친구로 빗썸 실소유주 의혹을 받는 강종현 연관설, 대표와 이사 등 임원진의 횡령 혐의 등이 이유로 추측됐다.

 

 한편,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며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