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검승부’ 도경수X연준석, 설레는 브로맨스…“색다른 묘미 될 것”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진검승부’ 도경수와 연준석이 애끊는 순애보보다 더 설렘을 증폭시킬 진한 ‘브로맨스’를 선보인다.

 

오는 10월 5일(수)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될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진검승부’(극본 임영빈, 연출 김성호,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는 부와 권력이 만든 성역, 그리고 그 안에 살고 있는 악의 무리들까지 시원하게 깨부수는 ‘불량 검사 액션 수사극’이다. 정법보다는 편법을, 정석보다는 꼼수를, 성실함보다는 불량함을 택한 검사가 이 사회를 좀먹고 있는 부정부패한 권력자들을 처단하면서, 답답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할 통쾌하고 짜릿한 사이다를 선사한다.

 

‘진검승부’에서 도경수는 검찰 역사에 길이 남을 전무후무한 이단아, 생태계 교란종인 똘기충만 ‘꼴통 검사’ 진정 역으로, 연준석은 능글맞은 진정과 정반대로 시종일관 진지한, 충성스럽고 듬직한 검찰 수사관 이철기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두 사람은 서로 믿고 의지하는 검사와 검찰 수사관의 모습부터 때론 친구처럼, 때론 형제처럼 다양한 케미를 발산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도경수와 연준석이 눈빛만 봐도 통하는 남자들의 ‘신뢰와 의리’가 빛을 발한 ‘막강 브로맨스 투샷’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진정(도경수)이 일거수일투족마다 이철기(연준석)과 함께하며 마치 껌딱지처럼 딱 붙어 다니는 장면. 자신만만한 표정의 진정에게 이철기가 설핏 웃음을 지어보이며 걸어가고, 이철기는 자리에 앉아있는 진정 뒤에서 든든한 방패처럼 우뚝 서 있는 모습으로 듬직함을 자아낸다. 특히 진정이 정면을 향해 거침없이 뛰어 가는 순간 이철기 역시 뒤를 따라 내달리는데 이어, 두 사람이 고개를 위로 든 채 똑같은 포즈를 취하며 진지하게 한 곳을 쳐다보는 것.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불량 행보를 펼치는 진정과 ‘피보다 진한’ 충직함으로 진정을 보좌하는 이철기의 ‘동행 투샷’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전 작품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바 있는 도경수와 연준석은 실제로 현장에서도 돈독하고 끈끈한 우정으로 ‘현실 브로맨스’를 오롯이 보여주고 있다. 촬영을 준비하는 동안에도 캐릭터와 장면에 대한 분석과 고민을 나누며 서로를 향한 두터운 신뢰관계를 증명하고 있는 것. 더욱이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끊임없이 대사를 맞춰보는 등 연기를 향한 똑 닮은 열정으로 각별한 연기합을 완성하며 극찬을 유발하고 있다. ‘진검승부’ 속에서 뿐 아니라 현실에서도 서로에게 조력자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두 사람의 활약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오랜 시간 서로를 알아온 도경수와 연준석이기에 검사 진정과 검찰 수사관 이철기 사이의 남다른 의리와 믿음, 신뢰를 제대로 표현하고 있다”라며 “도경수와 연준석의 끈끈한 ‘브로맨스 케미’가 ‘진검승부’ 속 색다른 묘미,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진검승부’는 오는 10월 5일 수요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 제공

<스포츠월드>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