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김태형 두산 감독 “이유찬 데뷔 첫 홈런 축하해”

“기대 이상의 활약을 해줬다.”

 

 프로야구 두산이 기분 좋은 1승을 챙겼다. 2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키움과 원정경기서 5-2로 이겼다.

 

 군복무를 마친 뒤 이날 처음 등록된 내야수 이유찬의 활약이 컸다. 이유찬은 9번 3루수로 나섰다. 3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2018년 프로 데뷔 후 첫 번째 홈런이다.

 

 경기를 마친 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이유찬이 복귀전에서 기대 이상의 활약을 해줬다. 안정적인 수비는 물론 타석에서도 귀중한 홈런을 쳐줬다. 데뷔 첫 홈런을 축하한다”며 “마운드에서는 불펜 모두 제몫을 다하며 승리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고척돔=전영민 기자 ymin@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