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둘맘’ 이지현, 탄탄한 등 근육…“과로사하면 억울해” [스타★샷]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근황을 전했다.

 

22일 이지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일하랴 살림하랴 아이들과 전쟁하랴 막내는 막내대로 챙기랴 너무 바빠서 운동을 못 했어요. 그래서 오늘은 쉬는 날임에도 불구하고 나무늘보처럼 자고 싶었지만…. 제 건강을 위해 운동으로 불태웠지요”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탄탄한 등 근육을 자랑한 이지현의 모습이 담겼다. 최근 운동을 못 했다고 털어놨으나 완벽한 몸매를 자랑해 감탄을 자아낸다.

 

이어 이지현은 “이러다가 과로사하면 저만 억울하지 싶어서 엄마 관리도 잘해야 해요. 오늘 하루는 제 건강을 위해 보냈네요”라고 전했다.

 

한편 이지현은 두 번의 이혼 후 홀로 1남 1녀를 양육 중이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이지현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