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출연자, 조작방송 폭로…“부재중 13통 작가가 시켜”

MBN ‘고딩엄빠2’에 출연한 하리빈이 방송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21일 하리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튜브 댓삭 하셨네? 아무리 방송이라지만 너무하네. 참다 참다 애들 욕까지 하셔서 개인 계정에 올린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먼저 사전 인터뷰 때 남편한테 연락을 많이 하는 편이라고 했지만, 하루에 13통까지 한 적이 없는데 방송에는 13통이 찍혀있더라. 남편한테 물어보니 제작진 번호를 제 이름으로 저장해서 13통을 걸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번째는 제가 울면서 남편과 전화했을 때 ‘못 해먹겠다’, ‘다 그만하고 싶다’고 한 것은 분명 타이어뱅크 쪽에 가 계신 여 PD분이 촬영 전 남편에게 ‘제 불안을 끌어내기 위해 연락 두절 후 술을 마셔보라’고 말씀하신 거 사전에 알고 있었기 때문에 배신감에 ‘촬영을 못 해먹겠다’, ‘다 그만하고 싶다’고 한 것이다. 그런데 마치 아기가 키우는 걸 못 해먹겠다고 한 것처럼 편집이 되어 나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전화하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는 상황에서도 작가분들이 옆에서 ‘지금 전화해보라’고 계속 요구하셔서 전화를 낮에 3통 이상 한것 같은데 그것조차 짜깁기와 편집으로 그 이상 한 것처럼 나간 것”이라며 “타이어뱅크 사장님과 어제 방송 이후 통화했는데 저에게 화내는 장면도 따로 찍어서 따셨더라. 사장님 말로는 작가분이 요구하셨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가 악플을 보고 욕먹는 건 괜찮은데 제 본모습이 아닌 모든 것이 거짓이고 과장된 모습으로 억울하게 욕을 먹으니 저도 이게 맞나 생각이 든다. 분명 처음에 고딩엄빠 촬영 취지가 편견을 없앤다고 해서 촬영 결심한 건데 오히려 편견만 키운 것 같아 마음이 참 씁쓸하다”고 털어놨다.

 

한편 하리빈은 지난 20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 출근한 남편에게 틈이 날 때마다 전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13통의 부재중 통화 기록을 남겨 모두를 놀라게 했고, 정신과에서 우울증과 의부증 진단을 받은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고딩엄빠2’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