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단신] 스마트 돌봄 서비스 지원 외

스마트 돌봄 서비스 지원

 

고대안암병원이 최근 부천시, 피플앤드테크놀로지와 부천형 스마트 통합돌봄 ‘더 안전해지는 스마트홈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고령사회 진입과 1인 가구 증가 등 앞으로 급증할 돌봄수요를 대비하고 개인과 지역의 관계망을 회복·강화해 공공돌봄 효과를 높이고자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부천시는 서비스를 기획·운영하고, 고대안암병원과 피플앤드테크놀로지는 ICT 돌봄기기를 설치 및 스마트 플랫폼 등을 시에 지원하게 된다.

‘더 안전해지는 스마트홈’의 ICT 돌봄기기는 ▲활동 및 주거센서 ▲AI 스피커 및 태블릿 ▲건강반지로 구성된다. 이는 돌봄이 필요한 대상자 집에 설치해 일상생활 및 건강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상 징후를 예측해 위험신호를 동 담당자에게 알려준다. 특히 무자각·비접촉 센서로 대상자의 사용 편의성이 높고 지속 관리가 요구되는 돌봄 취약계층의 건강과 안전상태를 매일 확인할 수 있다.

인공지능 방사선 치료기기 도입


이대서울병원이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기반 방사선 치료기기인 ‘이토스(Ethos·사진)’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이토스는 매일 환자의 콘빔CT 영상을 통해 종양과 주변 장기의 변화를 확인하고 이에 따라 실시간으로 치료 계획을 수정해 환자 개인별 맞춤형 방사선 치료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주변 정상조직의 손상을 줄여 환자의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병원 측에 따르면 기존 실시간 맞춤형 방사선치료의 경우 치료 시간이 길어져 환자의 불편함이 컸다. 반면 이토스는 실시간 치료 계획 수정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빠른 시간 내에 이루어져 치료 시간 증가 없이 효과적인 방사선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이대서울병원은 지난 7월 이토스를 도입한 뒤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오는 9월 중순부터 원내 환자들을 대상으로 본격 치료에 나서고 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