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소말’ 지창욱, 또 한 번의 내적 성장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지창욱이 감성의 파동을 일깨우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극본 조령수, 연출 김용완, 제작 투자 에이앤이 코리아,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에서 지창욱이 만들어가는 ‘어른아이’ 윤겨레의 서사가 매회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21일(수) 방송된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13회에서는 윤겨레(지창욱 분)가 듬직한 어른으로 한 뼘 더 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감정 표현에 서툴던 윤겨레는 재연(장재희 분), 호연(이천무 분) 남매를 만난 후 든든한 보호막이 되어 누구보다 열심히 그들을 지켰으며 걱정했다. 남매의 할머니가 임종을 맞았고, 울음을 터뜨리는 아이들을 꼭 안아주며 토닥이는 윤겨레에게서 또 한 번의 내적 성장이 엿보였다.

 

하지만 결국 남매는 사촌 이모 커플에게 보내지게 됐고, 그들을 탐탁지 않아 하던 윤겨레는 마음이 편치 않았다. “아픈 건 참아야 하는 게 아니라, 알려야 하는 거야. 그래야 어른들이 도와줄 수 있어”라며 위험에 처하면 언제든지 자신을 부를 수 있도록 남매에게 당부, 윤겨레의 깊은 눈빛이 잔잔한 감동을 드리웠다.

 

그런가 하면 앞서 윤겨레가 윤기춘(남경주 분)이 그동안 증오해왔던 자신의 아버지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바. 병원 복도에서 다시 마주한 윤겨레와 윤기춘의 사이로 아슬아슬한 긴장감이 맴돌았다.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윤기춘에게 윤겨레는 “이젠 좋은 말로 안 해. 그러니까 진짜 여기서 꺼져 당장”이라며 분노,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이어 윤기춘이 깨어난 것을 왜 말해주지 않느냐 묻는 서연주(최수영 분)에 윤겨레는 서연주가 가진 짐을 덜어주려 했다고 무덤덤하게 고백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윤기춘을 반드시 내보내겠다는 결심이 담긴 윤겨레의 결연한 눈빛이 극적 텐션을 더했다.

 

방송 말미 윤겨레는 남매에게서 걸려 온 부재중 전화에 불현듯 심상치 않음을 감지했다. 다급히 남매의 사촌 이모 커플이 있는 곳을 향해 갔고, 그간 그들을 향해 쌓아온 의구심을 주체할 수 없는 분노로 표출했다. 깨뜨린 맥주병을 겨누는 윤겨레의 몰아치는 감정이 긴박감을 절정으로 끌어올리며 심장을 철렁 내려앉게 하는 엔딩을 선사했다.

 

지창욱은 어린 남매를 걱정하고 보호하는 윤겨레의 내적 성장을 보이면서도, 요동치는 분노의 상황에 아직은 자신의 마음을 어긋나게 표출하는 윤겨레의 모습을 진한 감정으로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어린 시절부터 켜켜이 쌓인 고통스러운 기억으로 만들어진 윤겨레의 분노와 원망을 풀어낸 지창욱의 진폭 큰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리게 했다.

 

불안하고 위태롭던 한 청년이 ‘팀 지니’를 만나 소소한 행복으로 평범한 일상을 찾아가는 과정을 폭넓은 감정선으로 표현하며 진가를 입증한 지창욱. 윤겨레의 서사를 세밀하게 풀어내고 있는 그의 호연에 시청자들의 공감 어린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 최종회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어른아이 윤겨레가 굴곡진 삶의 상처와 아픔을 딛고 완전한 성장을 이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지창욱이 출연하는 KBS 2TV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