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구 플레이’ 윤이나, KLPGA까지 3년 출장정지 징계

 

 결국 3년 출장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슈퍼 루키로 떠올랐던 윤이나(19)가 재능을 채 만개하기도 전에 추락한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상벌위원회(이하 상벌위)는 20일 오구 플레이를 한 윤이나에게 징계를 내렸다. 3년 출장 정지다. 지난달 19일 대한골프협회(KGA)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KGA가 주최하거나 주관하는 대회에 3년 출전정지 중징계를 받았던 윤이나는 KLPGA 추가 징계까지 더해지며 선수 생명에 큰 타격을 받게 됐다.

 

 윤이나는 KLPGA를 흔들 최고의 신예로 주목받았다. 올해 KLPGA투어에 데뷔, 지난 7월 3일 '맥콜·모나파크 오픈'에서 준우승, 같은 달 17일에는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 2022'에서 우승해 대형 신인으로 급부상했다. 화끈한 스윙은 물론 자신감 있는 경기력으로 이목을 끌었다. 특히 장타에서 강점을 보였다.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한창 경기에 나서며 재능을 만개해야 할 시기에 장시간 출전정지 중징계를 받았다. 윤이나는 지난 6월에 열린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15번 홀 러프에서 다른 선수 공으로 경기를 진행했다. 해당 사실을 알고도 경기를 이어간 데다 무려 한 달여가 지난 후에 KGA에 신고를 해 논란이 됐다.

 

 여기에 KLPGA로부터 추가 징계를 받았다. KLPGA는 윤이나의 약 2시간 20분간 진행된 소명을 토대로 이날부터 3년 간주관 또는 주최하는 모든 대회에 출전을 금지하기로 했다. 투어 대회뿐 아니라 시드전, 선발전에도 못 나간다.

 

 올해 KLPGA 투어에 데뷔한 그에게는 지난 KGA 징계보다 이번 KLPGA 징계가 선수 생활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게 됐다.

 

 상벌위는 “자진 신고 등 정상 참작의 사유가 있었으나 규칙 위반 후 장기간에 걸쳐 위반 사실을 알리지 않은 점과 규칙 위반 이후 대회에 지속적으로 참여한 사실 등 KLPGA 회원으로서 심각한 부정행위를 했다고 판단했다. 앞으로도 이와 유사한 부정행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