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에도 ‘금강불괴’…벌랜더, 빅리그 역대 3번째 대기록 작성

미국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 투수 저스틴 벌랜더(39)가 새로운 이정표를 만들었다.

 

 벌랜더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22 MLB’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6이닝 2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6-0 승리를 이끌었다.

 

 양대리그를 통틀어 가장 먼저 15승(3패)을 수확했다. 시즌 평균자책점 역시 1.73으로 양대리그 최고다. 피안타율이 0.188에 그칠 정도로 엄청난 성적을 거두는 중이다.

 

 이번 등판은 벌랜더의 올 시즌 20번째 선발 등판이었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에 따르면 1913년 이후 선발투수로 20경기에 등판해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선수는 이전까지 단 두 명이었다. 1915년 에디 플랭크(1.69)와 2005년 로저 클레멘스(1.40)다. 그리고 벌랜더가 빅리그 3번째 대기록에 이름을 올렸다.

 

 벌랜더는 2011년 24승, 2019년 21승을 챙겼다. 부상으로 잠시 주춤했으나 올해 다시 20승을 겨냥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전영민 기자 ymin@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