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돌아온 레전드 소녀시대

 

8월이다. 걸그룹의 신화가 돌아왔다. 소녀시대가 15주년을 맞이해 완전체 활동을 개시했다. 

 

5일 삼성동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소녀시대 컴백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소녀시대 멤버인 윤아, 태연, 써니, 티파니, 효연, 유리, 수영, 윤아, 서현이 참석했다. 

 

약속은 현실이 됐다. 평소 멤버들은 개인활동을 하면서도 자신들이 소녀시대임을 드러낸 바 있다. 마침내 8월, 15주년을 맞이해 그들이 완전체로 돌아왔다. 이번 컴백에 대해 수영은 “지난해부터 컴백 얘기를 했다”며 “15주년을 제대로 정규앨범을 내고 싶었다. 여유를 두고 제대로 된 앨범을 하고 싶다고 얘기하고 1년을 미루고 1년 동안 노래를 수집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만난 세계’를 떠오르는 노래를 원했고 그런 코드를 넣어서 노래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말 그대로 레전드의 컴백이다. 걸그룹의 살아있는 역사이기 때문에 많은 이들의 추억을 되살렸다. 소속사는 달라졌지만 다시 뭉칠 수 있는 힘은 대단했다. 윤아는 “멤버임에도 소녀시대의 노래를 들으니 울컥했다”며 “빨리 인사를 드리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 5년 만에 뭉치니 뭉클하다”고 했다.


기록만을 위한 앨범이 아니었다. 정규앨범으로 다양한 곡들로 스토리를 선사했다. 타이틀 곡 ‘포에버 원(FOREVER 1)’을 비롯해 신곡 10곡으로 채웠다. 태연은 “이번 앨범은 총 열곡의 신곡이 들어 있고 다양한 장르의 곡 담았다”며 “15주년 기념해서 나오는 앨범이라 멤버들 의견도 많이 들어있다. 선물세트 같은 앨범”이라고 했다.

 

세계관과 향후 활동도 기대된다. 태연은 “소속사가 다르니 (세계관이 생긴 걸) 모르는 친구도 있을 것”이라며 “개인활동을 해오다가 5년 만에 뭉친 거기 때문에 과거도 미래도 생각할 시간이 없는 거 같다. 앞으로 계획까지 생각하지 않았고 이번 활동을 지켜봐 주시고 이번 활동을 통해 향후 방향성을 만들어 가겠다”고 각오했다.

 

써니는 “페스티벌처럼 즐기는 노래를 하고 싶어서 대중적인 노래를 내놨다”며 “이번에는 다함께 외칠 수 있는 노래가 어떨까 싶었다. 이또한 우리에겐 새로운 시도인 거 같다. 앞으로 안 해본 콘셉트를 뒤적뒤적하고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김재원 기자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김재원 기자 jkim@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