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ACL의 추춘제화, K리그에는 어떤 영향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가 다음 시즌부터 2023시즌이 아닌 2023∼2024시즌으로 운영된다.

 

 AFC는 최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집행위원회를 열고 2023~2024시즌 ACL 일정 변경 등을 승인했다. 춘추제(봄 개막)가 아닌 추춘제(가을 개막)로 진행, 내년 8월 8일 1차 예선을 시작으로 9월 18일에서 12월 13일까지 조별리그를 펼치고 2024년 2월부터 토너먼트를 소화한다. 결승전 2차전인 2024년 5월 18일로 일정을 마칠 예정이다.

 

 AFC가 ACL 일정을 변경한 것은 추춘제로 진행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 서아시아 지역 국가들의 요구가 반영된 것이란 분석이 따른다. 반면 추운 겨울에 경기 진행이 어려운 지역인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지역 국가들은 춘추제로 인해 ACL 일정 소화가 어려워질 전망이다.

 

 현재 프로축구 K리그는 2월에 개막해 늦어도 11월에는 막을 내린다. FA컵까지 확장해도 12월초엔 끝난다. 9월쯤 파이널라운드(스플릿라운드)를 목전에 두는 시점이다. 우승, ACL 출전권, 파이널라운드 등 신경 쓸 요소가 많은 시점에 ACL 조별리그까지 고려해야 한다. 또 토너먼트에 진출할 경우 프리시즌과 겹친다. 몸이 완성되지 않은 상황에서 토너먼트라는 어려운 일정을 뛰어야 하는 변수를 맞는다.

 

 K리그가 추춘제로 변경하는 건 사실상 어렵다. 날씨 여파로 관중모집이 쉽지 않고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 및 부상 우려가 크다. 올해 초부터 AFC의 의중을 알고 있었던 한국프로축구연맹 측은 ‘춘추제는 어렵다’는 입장이었는데 AFC 공식 발표 이후에도 여전히 같은 기조다.

 

 K리그로서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팬들 사이에서 K리그는 시쳇말로 ‘AFC가 싫어하는 리그’였다. AFC 주관 대회에 한국 굴지의 기업이 후원도 하지 않지만 매번 호성적 혹은 우승을 차지하면서 상금, 영광 등을 가져간 탓이다. 그러나 이번 추춘제 변화로 그 기세를 잇는 건 많이 어려워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월드>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