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이룬 꿈…김주형, PGA 투어 사실상 확정

 

꿈은 이뤄진다.

 

김주형(20·CJ대한통운)이 밝게 웃었다.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디트로이트 골프클럽(파72·737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총상금 84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7개를 묶어 9언더파를 추가했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로, 단독 7위에 올랐다. 아슬아슬하게 컷 통과하는 등 대회 초반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3, 4라운드에서 15언더파를 몰아치며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사실상 2022~2023시즌 PGA 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김주형은 현재 임시 특별 회원 자격으로 투어에 임하고 있다. 이번 대회 결과로 페덱스컵 포인트 90점을 추가했다. 총 417점을 획득, 페덱스컵 100위 초반대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PGA 투어는 이번 시즌 페덱스컵 포인트 순위에서 정회원 125위보다 좋은 점수를 얻으면 다음 시즌 정회원 자격을 부여한다. 다음 주 열리는 시즌 최종전인 윈덤 챔피언십에서 포인트를 추가하지 못해도 1부 리그로 갈 듯하다.

 

김주형은 일찌감치 큰 관심을 받은 기대주다. 17세 나이로 아시안투어에 데뷔했다. 2019년 아시안투어 파나소닉 오픈 인디아에선 역대 두 번째 최연소(17세 149일)로 정상에 오르기도 했다.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로 눈을 돌렸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에서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 타수 등 주요 부문을 휩쓸었다. 7월 군산CC오픈에선 프로 최연소(만18세21일) 우승 기록을 새로 작성한 바 있다.

 

이번 시즌엔 PGA 투어 진출에 전념했다. 만 20세답지 않은 침착한 경기력으로 목표치에 성큼 다가섰다. 세계랭킹도 5계단 끌어올렸다. 지난주 39위에서 34위에 랭크됐다. 한국 선수 중에선 임성재(21위)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김주형은 “꿈만 같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PGA 투어에서 치고 싶다는 마음밖에 없었다. 이렇게 현실에 가까워져서 너무 영광스럽다. 빨리 내년에 PGA 투어에서 경기를 하면 좋겠다”고 벅찬 심정을 내비쳤다.

 

사진=AP/뉴시스 (김주형이 필드에서 라운딩하고 있다.)

<스포츠월드>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