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퉁, 33살 연하 전처 재혼·출산 소식에 충격…“자주 연락했는데” (특종세상)

 

배우 유퉁이 전처의 재혼과 출산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23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배우 유퉁이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유퉁은 지난 2019년 33살 연하의 몽골인 아내와 이혼을 한 뒤 홀로 지내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아내는 딸 미미를 데리고 몽골로 돌아갔고, 유퉁은 이혼 후에도 미미를 위해 학비와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었다.

 

유퉁은 전처가 재혼을 해 아이를 낳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내가 몽골에 간다니 미미 엄마가 재혼해 아이를 낳았다고 했다. 그동안 자주 연락을 했었는데 전혀 몰랐다”라며 씁쓸해했다.

 

유퉁은 전처와의 전화통화에서 “아기를 낳았다면서? 몽골 사람을 만났어?”라고 물었고, 전처는 “그렇다”며 아이를 낳은 지 8달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딸 미미가 새아빠를 싫어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유퉁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난 상상도 못 했던 일이다. 내가 몽골에 들어간다고 하니까 지금 이실직고를 하는 것”이라며 “미미가 사춘기라 내가 좀 빨리 몽골에 들어가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후 몽골에서 3년 만에 딸 미미와 눈물의 상봉을 한 유퉁은 딸의 문제를 의논하기 위해 전처와 마주했다. 그는 “나는 계속 속아왔다. 그 얘기를 듣고 내가 얼마나 충격이 심했겠냐”고 말했고, 전처는 “미안하다. 용서해 달라”라고 연신 사과했다.

 

또한 유퉁은 딸 미미를 한국에 데려가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미미도 “아빠는 한국에 혼자 계시니까, 한국에 가서 아빠를 도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유퉁은 미미에게 비자 문제를 설명하며 “조만간 한국에 와 재미있게 지낼 수 있도록 준비해 놓겠다”고 말했고, 미미는 당장 한국에 갈 수 없다는 말에 눈물을 보였다.

 

유퉁은 “내 인생을 돌아보면 거침없이 막힘없이 물같이 바람같이 살았다. 남은 인생은 미미를 위한 아빠로서 살아가고 싶다”고 전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특종세상’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