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측 “츄 이적설 근거 없는 내용…강경 대응할 것”

그룹 이달의 소녀 측이 멤버 츄의 이적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23일 “최근 츄와 관련된 사항은 근거가 없는 내용”이라며 이적설을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나 멤버 개인의 입장이 전혀 없음에도 일부 기사에서는 관계자라는 표현으로 팬들과 대중들을 혼란스럽게 했다”며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나 당사와 멤버들의 명예가 훼손되는 일방적인 가사와 댓글 등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악의적 확대 해석 및 이를 조장하는 행위나 단순한 의견 표출을 넘어선 악성 게시물, 댓글 등에 대해서도 선처 없는 처벌로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속사 측은 “이달의 소녀 멤버들은 서로 신뢰하고 각자의 꿈을 위해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해 활동에 임하고 있다”며 “그러기에 당사는 이들의 꿈을 지지하고 멤버들이 활동에 전념할 수 있게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며, 이를 방해하는 어떤 사안이 발생할 시 전사적으로 방어할 것이고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달의 소녀 멤버 츄는 바이포엠스튜디오와 전속계약을 논의 중이라는 내용의 기사가 보도되면서 소속사 이적설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이달의 소녀는 지난 20일 서머 스페셜 미니 앨범 ‘플립 댓(Flip That)’을 발매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이달의 소녀 공식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