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구멍 없다…‘비상선언’, 칸 영화제 주역들 다 모았다

attend BI-SANG-SEON-EON / EMERGENCY DECLARATION PREMIERE during the 74th annual Cannes Film Festival at Palais des Festivals on July 16, 2021 in Cannes, F rance. assistent à la Première du film BI-SANG-SEON-EON / EMERGENCY DECLARATION lors de la 74e édition du Festival de Cannes au Palais des Festivals, le 16 juillet 2021 à Cannes, en France.

영화 ‘비상선언’에 칸 영화제의 레드카펫을 수놓은 주역들이 대거 출연해 눈길을 모은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까지 칸 영화제와 인연이 깊은 배우들의 조합이 놀랍다. 

 

 ‘비상선언’에 출연한 배우들 중 무려 5명이 칸 국제영화제에서 수상자, 시상자로 활약하거나 레드카펫을 빛낸 주인공들이다. 작품 ‘비상선언’도 지난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예술성과 상업성을 두루 갖춘 작품들을 엄선해 초청하는 대표 섹션 중 하나인 비경쟁부문에 초청되어 영화의 주역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이 레드카펫을 밟은 바 있다.

 

 송강호는 8번째 찾은 칸 영화제에서 ‘브로커’로 대한민국 최초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명실상부 세계가 인정한 연기력의 배우로 우뚝 선 송강호는 ‘비상선언’이 공개된 작년, 칸 영화제 심사위원으로도 함께 참석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이병헌은 ‘달콤한 인생’,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에 이어 ‘비상선언’으로 세 번째 초청을 받았다. 이병헌은 칸 영화제 ‘비상선언’ 글로벌 프로모션에 참여했을 뿐만 아니라 폐막식 여우주연상 시상자로도 나서 전 세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전도연은 대한민국 최초로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주인공이다. 전도연은 영화 ‘밀양’으로 송강호와 함께 칸 영화제에 입성,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칸의 여왕’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전도연 역시 칸 영화제 심사위원으로도 활약하며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김남길, 임시완은 칸 영화제가 주목하는 한국의 대표 스타들이다. 김남길은 전도연과 함께 ‘무뢰한’으로 칸 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초청되어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임시완은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미드나잇 섹션에 초청된 바 있으며 ‘비상선언’이 두 번째 초대작으로 칸 레드카펫을 빛냈다. 

 

 이처럼 무려 다섯 배우들의 남다른 칸과의 인연은 배우들의 연기력을 공식적으로 입증하는 부분. 세계가 인정한 배우들이 뭉친 영화 ‘비상선언’이 스크린에서 어떤 방식으로 그려질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비상선언’은 항공 테러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재난 상황에 맞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항공재난 드라마. 오는 8월 개봉 예정.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사진=쇼박스 제공

<스포츠월드>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