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음반 발매 취소…“얼마나 모자란지 깨달아”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이 표절 논란에 재차 사과했다.

 

22일 유희열은 소속사 안테나 공식 SNS를 통해 “오랜 시간 저에게 애정과 믿음을 갖고 지지해 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류이치 사카모토 선생님의 철학과 배려가 담긴 편지를 받은 후 위대한 예술가로서, 그리고 따뜻한 사회의 어른으로서 더욱 존경하게 되었다”며 “반면 저 자신이 얼마나 모자란 사람인지 처절하게 깨달았다”고 적었다.

 

그는 “다시 한 번 감사하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 최근 불거진 논란을 보면서 여전히 부족하고 배울 것이 많다는 것을 알아간다”며 “창작 과정에서 더 깊이 있게 고민하고 면밀히 살피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또 “치열하게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어 가고 있는 많은 동료 음악인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 저와 함께 하고 있는 젊은 아티스트들을 위해서도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보다 책임감 있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표절 논란 여파로 유희열의 ‘생활음악’ 앨범 LP와 음원 발매는 취소된다. 유희열 측은 “LP 예약 구매자분들께는 별도 안내를 드릴 예정이다. 애정을 갖고 기다려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희열은 ‘생활음악’ 프로젝트의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과 일본 영화음악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의 ‘아쿠아’가 비슷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유희열은 지난 14일 “검토 결과 곡의 메인테마가 충분히 유사하다는 것에 대해 동의하게 됐다”며 “긴 시간 존경하는 뮤지션이기에 무의식중 저의 기억 속에 남아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곡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세계일보 DB

<스포츠월드>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