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 홍명보 울산 감독. “전북과 차이 의식 안 해”

 

 프로축구 K리그1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FC서울전에서 역전승을 거둔 것에 대해 기뻐했다.

 

 울산은 지난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점 3을 추가하며 2위 전북현대와의 간격을 승점 8 차로 유지했다.

 

 홍명보 감독은 “오늘도 역시 선제 실점했다. 선제 실점에 대해 너무 이야기 안했으면 한다. 선수들이 스트레스 받는다”며 농을 한 후 “그게 우리의 가장 큰 문제점이라고 하진 않았다. 지금 위치도 그렇고 되도록이면 선수들 스트레스 받지 않게 선제 실점 이야기 안하고 싶다. 실점 이후 꾸준하게 지배하면서 경기를 이끌어 갔다. 역시 득점이 나와야 우리 플레이도 조금 더 위협을 가할 수 있는데 후반에 바코, 엄원상이 득점해 승리한 것에 대해 기쁘다. 연패가 없는 게 힘이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멀리 까지 와주신 홈 팬들에게 최선을 다해줬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축하한다고 이야기 하고 싶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결승골에 넣은 엄원상에 대해서는 “설영우가 오른쪽에 섰다. 설영우의 공격력과 엄원상의 공격력을 같이 협력해서 움직이길 주문했다. 하프스페이스 쪽으로 뛰고 반대쪽으로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했는데 전체적으로 잘 맞았다고 생각한다”며 선수의 기량, 전술이 함께 만든 작품이라고 칭찬했다.

 

 허리가 흔들린다는 지적에 대해선 “계속 압박하라고 주문하고 연습하고 있다. 순간적으로 판단이 전체적으로 슈팅 거리나 볼 거리, 패스 코스 등을 긴박한 상황에서 빨리 판단해야 하는데 늦어지며 슈팅도 준다. 상대가 잘 때리기도 했으나 실점 자체가 원인이다. 그런 건 노력하면서 개선해야 한다”고 답했다.

 

 울산이 승리하기도 했으나 먼저 경기한 전북현대도 이기면서 리그 2위가 됐다. 승점 8 차를 유지한 채 현대가 두 팀이 또 최상단에 마크했다. 본격적인 우승 경쟁이 시작된 셈이다.

 

 하지만 홍 감독은 지금의 순위는 의미가 없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아직 20경기 이상 많이 남았다. 지금 순위 차이는 별로 의미가 없다. 지금 앞서고 있는 것도 의식하지 않는다. 점수 차도 많이 난다고 생각 안 한다. 두 게임 뒤집어지면 가능한 점수”라며 “우리 선수들에게 아예 말하지도 않는 걸 선호한다. 그런 점들이 우리를 급하게 만들 수도 있다”며 묵묵히 울산만 생각하며 정상에 서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월드>


서울월드컵=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