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 고백’ 함소원 “울다 보니 사무쳐…부족함 채워 둘째 기다릴 것”

둘째 유산을 고백한 방송인 함소원이 심경을 전했다.

 

함소원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는 많이 아팠습니다… 그 슬픔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 지 몰랐습니다. 그저 비어버린 마음이 슬펐고, 슬퍼서 울었고, 울다 보니 사무쳐”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함소원은 “하지만 지금은 생각합니다. 제가 부족해서… 제가 준비가 아직 안 되어서… 그래서… 그렇다고요”라며 “그러니 조금 더 배우자 조금 더 좋은 엄마가 될 준비를 하자 그러면 우리 둘째 다시 와 주겠지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부족함을 채워서 모자란 부분을 채우며 기다리겠습니다”라며 “혜정이 열심히 키우면서 기다리겠습니다. 어젯밤부터 디엠 주시고 걱정해주신 여러분 감사하고 고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지난 2017년 18세 연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최근 채널S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지난해 둘째 아이를 유산했다고 고백했다.

 

당시 함소원은 “둘째를 갖기 위해 시험관을 했는데 1년 내내 성공을 못 했다. 둘 다 지치고 거의 포기했었다. 이미 내 나이가 45살을 바라보니 안되나 보다 싶었다”며 “감사하게 아이가 들어섰는데 자연 임신인 걸 뒤늦게 알았다. 너무 정신이 없으니까 그냥 지나간 거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