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업계 최초 리모델링 적용 견본주택 상설 전시

리모델링 최적화 유니트 개발… 추가공간·마감재까지 직접 체감
리모델링 견본주택 세대 내부 전경. 포스코건설 제공

[박정환 기자] 포스코건설이 최적화 유니트를 적용한 아파트 리모델링 소비자 전용 견본주택을 상설 전시하고 리모델링 부문 입지 굳히기에 나섰다.

 

포스코건설은 기존의 구조물을 사용하는 리모델링 특징을 반영해 조합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리모델링 최적화 유니트 디자인’을 개발하고 강남 신사동 ‘더삽갤러리’에 전용 견본주택을 신설했다고 24일 밝혔다.

 

견본주택에선 기존 30평형대의 주거공간이 리모델링 후 40평형대로 확장된 공간을 볼 수 있다.

 

넓은 거실, 대면형 주방, 유리난간 기능 창호, 우물천장 및 특화조명, 현관 창고와 다용도실 수납 등을 적용해 단순히 10평 이상의 확장감 외에 개방감 있는 공간, 세련된 디자인과 고급 마감이 적용된 아파트를 확인해볼 수 있다.

 

포스코건설은 2014년부터 리모델링 전담부서를 꾸려 현재까지 총 25개 단지, 약 4조6000억원에 이르는 수주고를 올려 누적 시장점유율에서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초부터 ‘1기 신도시 수주 추진반’을 신설해 분당, 일산, 평촌 등 입주 30년이 도래하는 1기 신도시에서 추진되는 리모델링 사업에 대한 영업력을 강화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12월 준공한 ‘개포 더샵 트리에’를 발판으로 서울 지역의 수주 확대와 부산, 창원 등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우량사업지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리모델링 사업은 신축이나 재건축과 달리 설계, 인허가, 시공에 이르기까지 고도의 기술과 경험이 필요하다”며 “최근 준공한 개포 트리에의 시공 경험과 현재 시공 중인 송파 성지, 둔촌 현대1차 등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리모델링 최적화 평면 개발 및 견본주택 상시 전시를 통해 더 나은 주거문화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pjh1218@segye.com

 


pjh1218@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