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제니 제주 목격담 사진 돌연 삭제…소속사는 이틀째 묵묵부답

방탄소년단 멤버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목격담과 사진을 올린 최초 게시자가 해당 글을 삭제했다.

 

23일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뷔-제니 제주도 여행’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최초로 올린 게시자가 해당 사진을 인스타그램에서 삭제한 상태라며 게시자와 나눈 DM(다이렉트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최초 게시자는 사진 속 인물이 제니와 뷔라는 주장에 대해 “전 사실 긴가민가하다”고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그는 “(사진 올릴 때) 제니-뷔라고 안 올렸다”며 “문제가 될 소지가 있어 보여 바로 지웠다”고 설명했다.

 

앞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니와 뷔를 제주도에서 목격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차로 이동 중인 남녀 한 쌍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두 사람 모두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고, 남성은 운전석에, 여성은 조수석에 앉아있다.

 

해당 글 게시자는 “닮은꼴일지도 모르지만, 제주도에서 찍힌 두 명의 탑 아이돌”이라며 “특히 여성 아이돌은 OG아이돌 멤버와 결별설 돌아서 더 팬들이 믿는 느낌. 일단 팩트 체크가 안 돼 이름은 다 가렸다”고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해당 사진 속 남성과 여성이 뷔와 제니와 비슷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뷔와 제니가 각각 자신의 SNS를 통해 제주도 여행 인증 사진을 올렸고, 사진 속 여성이 착용한 선글라스가 제니가 모델을 맡은 제품이라는 주장이 나오며 이들의 열애설에 힘이 실린 상황이다.

 

뷔 소속사 빅히트 뮤직과 제니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에 대해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스포츠월드>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