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인스키 최사라의 첫 패럴림픽…“꼭 시상대에 설게요”

 ‘꿈은 이루어진다.’

 

 알파인스키 최사라(19·서울시장애인스키협회)는 오는 4일 개막하는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의 메달 기대주다. 이번 대한민국 선수단의 최연소 국가대표로 이름을 올렸다. 생애 첫 패럴림픽이다. 회전과 대회전에 출격한다. 최사라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끈기 있게 경기에 임하겠다. 시상대에 꼭 설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유전적 원인으로 시각장애를 안고 태어났다. 같은 장애를 가진 쌍둥이 동생 최길라 양과 함께 운동을 시작했다. 지난 2014년 12월 대한장애인스키협회가 선수 발굴을 위해 주최한 장애인 스키학교에 지원하며 알파인스키에 입문했다. 2015년 꿈나무 선수로 뽑혔고 2018~2019시즌 태극마크를 달며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2018 평창 패럴림픽에서 시범선수로 설원을 누볐다. 나이 제한으로 정식 출전은 불가능했으나 꿈을 키웠다. 베이징에서 첫선을 보인다. 최사라는 “처음 나서는 패럴림픽이라 부담감도 크다.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을 다해 후회 없이, 마지막인 것처럼 경기를 펼치고 싶다”며 “모든 순간이 꿈을 이뤄가는 과정 중 한 장면이라 생각하겠다”고 전했다.

 

 패럴림픽에 앞서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올해 릴레함메르 세계선수권대회 3위, 슈타이나크 암 브레너 유로파컵 대회전 2위, 슈퍼대회전 3위로 실력을 입증했다. 베이징 대회 한국 선수단 총감독을 맡은 박종철 이천선수촌장은 다크호스로 최사라를 꼽으며 “기존 7, 8위권 성적이었지만 최근 상승세를 탔다.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장에 적응을 잘 마치면 메달권도 기대할 수 있을 듯하다”고 전망했다.

 

 시각장애 스키는 비장애인인 가이드러너가 앞서 달리며 무선 헤드셋으로 매 순간 코스 상황을 알려주면 선수가 해당 신호에 의존해 슬로프를 내려오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가이드러너와 선수는 원활한 소통을 통해 적절한 간격을 유지하며 달려야 한다. 두 사람 사이가 일정 거리 이상 벌어지면 실격 처리된다. 개인의 실력은 물론 팀워크도 중요하게 작용하는 종목이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스포츠월드>


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