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소연, 표절 의혹…유사성 인정하며 사과(종합)

그룹 (여자)아이들 리더 소연이 멜로디 유사성 논란에 휩싸이며 ‘천재 작곡가’ 수식어에 오점을 남기게 됐다. 

 

지난달 28일 오후 6시 (여자)아이들 소연의 신곡 ‘썬(SUN)’이 공개됐다. 이 곡은 27일 방송된 MBC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의 파이널 무대에서 선보인 곡으로 출연자들의 4학년 담임선생님을 맡은 소연이 직접 프로듀싱한 곡이다. 그러나 27일 ‘방과후 설렘’ 파이널 경연 방송 후 해당 곡이 2019년 그룹 에이티즈 앨범에 수록된 ‘웨이브(WAVE)’ 후렴구 멜로디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방송 당시 ‘썬’ 작곡에는 소연과 팝 타임(Pop Time)의 이름이 기재됐다. 발매된 음원의 크레디트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멜로디 유사성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자 음원 사이트에는 ‘웨이브’ 원곡자인 프로듀싱팅 ‘이드너리(Eden-ary)’의 이름이 슬며시 추가됐다. 

 

먼저 반응을 보인 건 에이티즈와 이드너리의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다. 음원이 발매된 28일 저녁 KQ엔터테인먼트는 이와 관련해 “‘썬(SUN)’ 무대 방송 후, 해당 곡이 에이티즈의 ‘웨이브’와 후렴구 멜로디가 유사하다는 다수의 제보가 접수됐다”며 “이후 ‘썬’의 크레딧 정보에 당사 소속 프로듀싱팀 ‘이드너리(Eden-ary)’가 기재되어 있음을 발견했고, 당사는 물론 ‘이드너리’와도 어떠한 사전 논의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고유한 작업활동을 하는 창작자를 존중하는 의미에서 속히 잘못된 정보가 바로 잡히길 바란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원곡자 측의 입장 발표에 (여자)아이들 소연 측도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소연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경연곡 ‘썬’ 발매 과정에서 많은 분께 혼란을 드리게 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의 설명에 따르면 소연 측은 방송 직후 해당 논란을 인지, 소연이 직접 이드너리 측에 상황을 전달했다. 크레디트 수정을 논의했지만 작곡가 측이 반대했고, 제작사는 작곡가의 입장을 반영하지 않은 채 발매를 강행, 이후에도 동의 없이 크레디트에 ‘이드너리’를 추가했다. 멜로디의 유사성뿐 아니라, 이를 인지하고도 원곡자의 동의 없이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린 것도 예의에 어긋나는 수습 방법이다.

 

소연은 ‘방과후 설렘’에서 참가자들의 눈높이에 맞는 조언을 건네며 두각을 나타냈다. 소속 그룹 (여자)아이들의 활동곡은 도맡아 작곡할 정도로 프로듀싱 능력도 뛰어났다. 하지만 멜로디 유사성 논란에 미흡한 대처까지 더해져 실망감을 안기게 됐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MBC 방송화면,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