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인생 최대 몸무게 58kg 달성…서랍장 부서져” (옥문아들)

배우 한채영이 인생 최대 몸무게를 공개한다.

 

1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드라마 ‘스폰서’의 주역 한채영, 구자성, 지이수가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이날 한채영은 남자 매니저보다 많이 먹는다는 소문에 대해 “원래 식단 조절로 몸 관리를 하지 않는다. 어릴 때부터 라지 사이즈 피자 한 판에 햄버거 2~3개를 먹었다”며 대식가 면모를 보인다.

 

이어 ‘바비인형’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서는 “운동을 꾸준히 하고 다른 사람보다는 상대적으로 덜 찌는 체질인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한채영은 최근 인생 최대 몸무게를 찍었다고 밝혔다. 그는 “체중계에 올라갔는데 58kg이 나와서 고장 난 줄 알았다”며 “한 번은 서랍장에 앉았는데 그대로 부서져서 서랍장 회사에서 컴플레인까지 들어왔다”고 폭탄 고백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모델 출신 구자성도 인생 최대 몸무게를 고백했다. “90kg까지 나갔었늗네 눈으로 보기엔 100kg은 나가 보였다”, “모델 시절에는 키가 188cm인데 68kg 정도를 유지했었다”고 말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는 후문이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1일(화)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KBS2 제공

<스포츠월드>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