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김태희 집 찾아가 초인종…40대女 스토킹 혐의로 체포

가수 겸 배우 정지훈, 배우 김태희 부부가 스토킹 피해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용산경찰서는 27일 오후 7시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있는 부부의 집을 찾아 초인종을 누른 혐의로 A(47)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에게는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적용됐다.

 

신고는 정지훈 씨가 직접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지난해부터 이들 부부의 집을 찾아가 관련 112 신고가 여러 차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세계일보 DB

<스포츠월드>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