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 29점 활약…모비스, DB 잡고 6연승 질주

 남자프로농구 모비스가 기분 좋은 1승을 추가했다. 외국인 선수 라숀 토마스 활약에 힘입어 6연승을 신고했다.

 

 모비스는 26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DB와 홈경기에서 82-69로 이겼다. 이번 정규리그 21승(14패)째를 신고한 모비스는 인삼공사(20승14패)를 제치고 단독 3위에 올랐다. 2위 KT(23승12패)와는 2게임차다. 6연승으로 올 시즌 구단 최다 연승도 기록했다. DB(16승19패)는 LG와 공동 6위다.

 

 모비스는 1쿼터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토마스와 이우석이 DB 수비진을 흔들었다. DB는 경기 개시 3분51초가 지난 후에야 첫 득점을 신고했다. 그마저도 센터 김종규의 3점슛이었다. 1쿼터를 마쳤을 때 점수 차는 이미 15점. 모비스는 오펜스와 디펜스 모두 여유롭게 시작할 수 있었다.

 

 2쿼터에도 모비스의 흐름이 좋았다. 앞서 리드를 크게 잡은 만큼 토마스의 체력 안배를 꾀할 수 있었다. 외국인 선수 에릭 버크너가 코트를 밟으면서 토마스는 벤치에서 휴식을 취했다. 점수 차도 좁혀지지 않았다. 3쿼터에도 이우석의 3점슛으로 점수 차를 유지했고, 토마스가 3점짜리 플레이를 성공하면서 완전히 승기를 잡았다. 20점 이상까지 격차가 벌어졌다.

 

 3쿼터 막판 DB가 나카무라 타이치, 김종규의 활약을 앞세워 추격해왔으나 모비스는 흔들리지 않았다. 오히려 4쿼터에 다시 주전급 선수들이 DB 내외곽을 흔들었다. 토마스와 이우석은 물론 최진수, 서명진까지 속공으로 힘을 보태면서 흐름을 내주지 않았다. 점수 차가 좁혀지지 않자 DB는 주전급을 뺐고, 모비스는 여유롭게 승리를 확정했다.

 

 토마스는 29득점 8리바운드로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이날 국가대표 합류 소식이 전해진 이우석은 15득점으로 활약했다. 서명진은 11득점 5리바운드로 기여했고, 베테랑 이현민은 이날 3득점을 추가해 개인 통산 3500득점 고지를 밟았다. KBL 역대 80번째 기록이다.

 

사진=KBL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