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현장메모] 서영재 요청에 이민성 감독이 “말도 안 되는 소리” 답한 사연

 

 “5∼6연승은 해야.”

 

 다소 딱딱했던 전지훈련 기자회견장이 웃음소리로 가득 찼다. 프로축구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의 핵심 자원인 서영재의 요청에 이민성 감독이 단호하게 거절한 까닭이다.

 

  대전은 26일 오후 경남 거제 삼성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2022’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 참가해 진행 상황 등에 대해 알렸다. 현장에는 이민성 감독과 이현식, 조유민 그리고 서영재가 자리했다.

 

 이민성 감독은 “지난 시즌에는 실점이 많았다. 실패했던 것들을 거름 삼아 승격을 해내겠다. 수비만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수비를 강화하면서 공격 부분에도 많이 할애할 것이다. 그래서 좋은 수비수들을 데려왔다”고 말했다.

 

 수비 불안이 언급되자 시선은 동행한 수비수 서영재를 향했다. ‘수비 불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를 들은 이 감독은 먼저 “선수들의 실력이 부족했다기보다는 내 능력이 부족했던 것”이라고 선수 쳤다.

 

 이내 마이크를 잡은 서영재는 “선수들의 능력이 부족해서 명령을 잘 따르지 못했다”고 말하며 기자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면서 “우리 팀이 운동량이 많다. 팀이 좋은 분위기를 타면 운동을 조금 줄여주셨으면 좋겠다”며 용기 내 요청 사항을 말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K리그1 수원FC를 떠나 대전 유니폼을 입은 조유민은 “힘들긴 힘들다”며 서영재의 말에 동의했다.

 

 이 말을 들은 이 감독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단호하게 잘라 말했다. 이어 “선수들을 더 힘들게 해야 이런 소리가 안 나올 것 같다”며 더 강도 높은 훈련을 예고했다.

 

 동행한 세 선수의 표정이 순간적으로 굳었다. 이에 이 감독은 “우리가 계획이 있다. 어느 선까지는 올려놓아야 하기에 운동량을 많게 가져가는 것”이라며 “선수들이 (줄여주길)원한다면 5∼6연승 할 때 생각해보겠다”며 합의점을 제시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