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소연과 결혼 앞둔 조유민, “여자친구가 대전 팬”

 

 “응원을 많이 해준다.”

 

 프로축구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수비수 조유민이 여자친구인 걸그룹 티아라 출신의 소연이 대전의 팬이 됐다고 전했다.

 

 대전은 26일 오후 경남 거제 삼성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2022’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 참가해 진행 상황 등에 대해 알렸다. 현장에는 이민성 감독과 이현식, 조유민 그리고 서영재가 자리했다.

 

 대전의 승격 희망, 훈련 상황 등이 주제로 오간 가운데, 기자회견 막바지 조유민의 여자친구에 대해 이야기가 나왔다. 조유민은 지난 18일 K리그1 수원FC를 떠나 대전으로 이적했다는 오피셜이 났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걸그룹 티아라 출신의 소연과의 열애 소식과 결혼 이야기까지 나왔다.

 

 이제 세상에 드러난 소식인 만큼 대전 SNS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소연의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게 됐다. 이에 조유민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내 여자친구도 대전을 좋아한다. 매일 유튜브 같은 것도 챙겨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표현하는게 맞는지 모르겠지만, 자신이 댓글을 다는 것이 팀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생각을 한다. 또 실례가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한다. 많이 응원해준다”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소연이 2022시즌 대전 안방을 찾는 모습을 볼 수 있겠냐는 질문에는 “수원FC 시절에도 많이 왔었다. 올해는 매 경기 직관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혹 득점 후 여자친구를 향한 세리머니를 묻자 “내가 그런 걸 부끄러워 해서 특별히 생각한 건 없다. 지금 딱 드는 생각은 그런 것도 좋지만 여자친구를 향한 건 개인적으로 하고, 골 넣은 직후에는 대전 팬분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세리머니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