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어쩌나…이상민 감독 사임, 천기범 은퇴

 남자프로농구 삼성이 이상민 감독과 결별을 공식화했다.

 

 삼성은 26일 “이상민 감독이 성적 부진과 선수단 관리 부족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감독직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구단은 이 감독의 사임 의사를 받아들였으며, 잔여 시즌은 이규섭 코치의 감독대행 체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 감독은 남자프로농구 역대 최고 스타 중 한 명이다. 지난 2010년 현역 은퇴했고, 2012년 5월 삼성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14~2015시즌부터 지휘봉을 잡았다. 2016~2017시즌에는 챔피언결정전 진출도 이끌었다. 그러나 이후 성적 반등을 꾀하지 못했다. 거의 매년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올 시즌도 7승27패로 10개 구단 중 최하위다.

 

 최근에는 더 큰 홍역도 치렀다.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가드 천기범이 음주운전에 적발됐다.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천기범은 지난 19일 인천 영종도에서 음주운전을 하고, 경찰에 "대리운전 기사가 사고를 내고 도망쳤다"고 허위 진술한 혐의도 받고 있다.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지난해 4월 김진영의 음주운전 이후 1년도 지나기 전에 같은 일이 반복됐다. 선수 개개인의 일탈이라기보다 이 감독의 선수단 장악에 더 큰 우려가 커졌다. 결국 선택은 사임이었다. 삼성은 “팀 분위기를 추슬러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으며, 음주운전 등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한 철저한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BL로부터 54경기 징계, 삼성으로부터 자체 징계를 받은 천기범은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천기범은 구단을 통해 “프로선수로서 의무와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물의를 일으켜 모든 분께 죄송하다”며 “깊이 반성하며 연맹의 제재 조치와 봉사활동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구단은 “천기범 선수가 음주운전 사건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자 은퇴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사진=KBL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