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주원, 키움 퓨처스 전력분석원 맡는다

사진=뉴시스

 프로야구 키움(대표이사 허홍)의 ‘원클럽맨’ 오주원이 프런트로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키움은 26일 “지난해 은퇴를 선언한 투수 오주원이 올 시즌부터 퓨처스팀 전력분석원을 맡아 팀과 후배들의 성장을 돕는다”고 밝혔다.

 

 오주원은 청원고 졸업 후 2004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에서 현대유니콘스에 지명돼 18년간의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데뷔 시즌 선발 10승을 기록하며 신인상을 받았다. 통산 584경기에 출전해 41승57패 84홀드 25세이브 평균자책점 4.67을 기록하며 팀 내 좌완투수 최초로 500경기에 등판하기도 했다.

 

 퓨처스팀 전력분석원으로 새롭게 시작하는 오주원은 “좋은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하다. 선수 시절 전력분석파트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는데 이제는 내가 그 자리에 있게 된 점이 신기하다”며 “선수 생활을 하는 동안 도움받았던 경험을 살려 후배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배우면서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