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KBL, 25일 삼성-LG전 연기

 남자프로농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피해하지 못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5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LG와 삼성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경기를 연기했다.

 

 코로나19 여파다. 지난 24일 삼성 소속 선수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선수단과 사무국 전원이 모두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추가로 선수 1명 포함 총 3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KBL은 잠복기 및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선수 보호 차원에서 이 같은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연기된 경기 일정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이슈로 프로농구 경기가 연기된 것은 2020년 12월25일 인삼공사와 KT의 경기 이후 처음이다. 당시 인삼공사 변준형 선수의 발열로 조치를 내린 바 있다.

 

 KBL은 앞서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KCC, 오리온, 인삼공사 3개 구단에 PCR 검사를 시행토록 했다. 선수단을 비롯해 KBL 경기본부 심판 및 경기원 등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잔여 정규경기 일정은 모두 차질 없이 진행된다.

 

사진=KBL 제공/ 삼성과 LG의 맞대결 장면.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