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 불똥’ 박지현, 학력 위조 의혹 솔솔

유튜버 송지아의 ‘짝퉁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채널A ‘하트시그널’ 출연자 박지현에게 불똥이 튀었다. 송지아와 같은 소속사인 유튜버 박지현에게는 학력 위조 의혹이 제기된 것.

 

 박지현의 유튜브 채널 최근 게시물에는 그의 학력을 증명해 달라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지난 2020년 박지현은 ‘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해 일본 와세다 대학교 4학년에 재학 중이며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가고 싶어서 의과 대학원 인턴을 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박지현은 지난 7일 배우 강예원이 대표로 있는 소속사 효원 C&C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송지아의 ‘짝퉁 논란’이 불거지며 박지현에게도 해명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최근 박지현이 스타일리스트를 준비하며 브랜드 론칭 계획이 있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하트시그널’ 출연 당시 학력을 거짓으로 소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 누리꾼들은 송지아가 ‘금수저로 자신을 이미지 메이킹한 것처럼 박지현은 의대생으로 이미지 메이킹 한 것 아니냐’며 방송서 밝힌 학력을 인증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방송에서 의대생 이미지로 나오던데 실제는 의전 준비중인 랩실 알바였음. 그러니까 의대생이 아니라 와세다대 휴학생임. 말 교묘하게 해서 의대생 이미지 만들었음”, “와세다 국제 학부 졸업 했다는 거 인증하는 영상 부탁드립니다. 친구가 같은 학번 학부 동기인데 한 번도 본 적 없다고 해서 의심스럽네요”, “ 

 

 한편, 박지현 소속사 효원CNC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해당 사항과 관련해 말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전해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3’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