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송지아, 결국 게시물 모두 삭제…자숙 수순 [이슈]

인기 유튜버 프리지아가 ‘짝퉁 논란’을 버티지 못하고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에 들어갔다. 

 

25일 송지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영상을 올려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평소 보여준 화려한 메이크업과 스타일링, 자신감 넘치는 태도와 달리 영상 속 송지아는 검은 상의에 수수한 얼굴로 무겁게 입을 뗐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이는 명백한 내 잘못”이라고 밝힌 그는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더욱 조심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가품을 사용하여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했고, 믿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겼다. 변명할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며 고개 숙였다.

 

이어 “하루하루 부족함을 인지하고 반성하고 있다. 문제의 심각성을 뼈저리게 깨달았다. 가족에 대한 비난은 부디 멈춰달라”면서도 “프링이(구독자)들에게 표현한 마음은 거짓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또 “모든 SNS를 비공개 처리하고 꼼꼼히 체크하여 일부라도 가품이 노출된 영상은 삭제 처리하겠다”고 밝히며 사과했다. 

 

지난 20일 송지아 소속사 효원CNC 측은 ‘해외 자본설’, ‘금수저 이미지 메이킹설’ 등을 해명했다. 하지만 “가품을 정품인 척 거짓말 하지 않았다”는 반박이 논란에 다시 불을 붙였다. 소속사는 “현재 남겨져 있는 영상과 사진 속 명품은 정품이 맞다”고 선을 그었지만, 이미 지워진 콘텐츠는 한둘이 아니었고 결국 모든 콘텐츠를 삭제하기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유튜버로 활동해온 송지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해 매력을 인정받으며 올해 초 가장 핫한 스타로 떠올랐다. 그러나 유튜브 콘텐츠와 방송에 착용한 명품 브랜드 제품 일부가 가짜인 것이 밝혀지며 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그가 “내 브랜드 론칭을 꿈꾼다”고 강조해왔던 터라 그 충격과 파장은 더해졌다.

 

대중의 의심은 확신이 됐고, 송지아와 송지아 소속사 효원CNC가 사과했지만 돌아선 팬심은 차가웠다. 명품 패션을 자랑하며 ‘플렉스(FLEX)’를 내세웠던 그의 이미지조차 신뢰를 잃었다.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이미 공개된 ‘솔로지옥’에서 가품(가짜 상품)을 착용해 망신살이 뻗치기도 했다. 

 송지아의 스타덤에 합류하려던 방송사들도 직격타를 맞았다. 출연 소식만으로 화제가 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JTBC ‘아는형님’은 각각 다른 해결책을 내놨다. ‘전참시’ 제작진은 29일 예고된 방송에 앞서 “출연자와 상호 협의 후 방송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효원CNC 공동창업자 강예원이 소속사 대표로 출연하는 만큼 유튜버 송지아의 일상과 업무가 주된 내용이었을 터. ‘전참시’ 측은 논란을 사전에 차단했다. 

 

반면 JTBC ‘아는형님’은 방송을 강행했다. 송지아를 스타덤에 올린 ‘솔로지옥’을 주요 콘셉트로 콩트를 설정했기 때문. 22일 방송분에서 송지아는 소속사 대표인 배우 강예원과 출연했다. 제작진은 일부를 편집할 거라 예고했지만, 사실상 송지아를 위한 방송이었다. 

 

설상가상으로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송지아가 중국판 유튜브 빌리빌리 채널 ‘Freezia宋智雅’에 김치찜을 소개한 영상도 재조명되고 있다. 영상에는 김치찜에 ’파오차이(泡菜)’라는 자막이 들어갔다. 중국이 우리나라 전통 음식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현해 공분을 산 것은 최근의 일이 아니다. 그럼에도 “난 중국을 좋아한다”, “중국 화장품이 색조를 잘 뽑는다. 역시 중국” 등의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free지아’ 유튜브, 송지아 SNS, 넷플릭스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