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교포 대니엘 강, LPGA 통산 6승…“자부심 느낀다”

 재미교포 대니엘 강(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2시즌 개막전인 힐튼 그랜드 배케이션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50만 달러·우승상금 22만5000달러)에서 정상에 올랐다.

 

 대니엘 강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645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대니엘 강은 브룩 헨더슨(캐나다)에 3타 앞서 개막전 우승을 따냈다. 지난 2020년 8월10일 마라톤 클래식 우승 이후 1년 5개월 만에 LPGA 통산 6승째를 신고했다.

 

 선두와 1타 차 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출발한 대니엘 강은 전반 9개 홀에서 기세를 탔다.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타를 줄여 넬리 코다를 밀어냈다. 가비 로페스(멕시코)와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였는데 11번홀부터 승기를 잡았다. 11번홀에 이어 13번홀, 15번홀까지 버디를 잡아내며 17언더파까지 줄였다. 반면 로페스는 후반에만 보기 3개를 기록하며 타수가 벌어졌다. 대니엘 강이 16번홀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1타를 잃었으나 이미 우승을 결정한 뒤였다.

 

 유쾌한 복수다. 대니엘 강은 지난 시즌 개막전에서 대회 기간 내내 선두를 지키다가 4라운드 16번 홀에서 제시카 코다에게 동점을 내줬다. 연장 승부로 이어졌는데 코다는 9m짜리 버디 퍼트에 성공했고, 대니엘 강은 짧은 퍼트에 실패하면서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번 개막전에서는 지난해 개막전 챔피언 코다의 동생인 넬리 코다를 누르면서 아쉬움을 털어냈다.

 

 대니엘 강은 “어제와 오늘 멘털적으로 정말 좋은 경기를 했다. 어제도, 오늘도 퍼트를 몇 개 놓쳤지만 스스로 힘들게 하지 않았다”며 “추운 날씨에 이 정도로 좋은 스코어를 낸 적은 처음인 것 같다.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박인비는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로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리디아 고는 4언더파 284타 공동 10위, 김아림은 이븐파 288타로 공동 15위를 기록했다.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