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정말 인간이 싫어진다, 싫다 못해 질려”…SNS 의미심장 글

AOA 멤버 겸 배우 설현이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설현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사진 두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책의 일부 구절이 담겨있다. 책 내용에는 “정말 인간이 싫어진다, 언니. 싫다 못해 질려버렸어. 하지만 나도 인간이잖아. 인간으로 태어난 주제에 인간을 헐뜯고 비난해봐야 가소로운 짓 아닐까”, “문득 진짜 웃기다는 생각이 들었어. 인간한테 질려버렸다 해놓고 언니가 보고 싶다는 글을 적고 있는 게 말이야. 결국 나도 인간 속에 살 수밖에 없는 인간일 뿐인가 봐. 하루에도 무수히 많은 사람을 보지만 정작 내가 보고 싶은 사람은 한 명도 만나지 못하는 나날이 계속 길어져” 등의 문장이 적혀있다.

 

또한 “내가 우는 것도 웃는 것도 슬퍼하는 것도 좌절하는 것도 결국 모두 다 인간 때문이야. 누구보다 인간을 미워하면서도 인간에게 인정받고 싶고 사랑받고 싶어서 발버둥 치고 있어”, “누구보다 인간을 미워하면서도 인간에게 인정받고 싶고 사랑받고 싶어서 발버둥 치고 있어. 아직 어려서 그런가”라고 적혀있다. 해당 글이 설현의 현재 심경을 대변해 주는 글귀가 아닌지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설현은 tvN 새 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에 출연한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설현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