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파 없어도 강하다, 한국 아이슬란드에 5-1 승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임인년 새해 첫 A매치에서 대승을 거뒀다.

 

 벤투호는 15일 오후 8시(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에서 조규성, 권창훈(이상 김천), 백승호(전북), 김진규(부산)의 릴레이골을 앞세워 5-1 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지정한 A매치 기간이 아니어서 소속팀 일정을 소화 중인 유럽파는 합류하지 못했다. J리거 1명을 포함한 프로축구 K리그 선수들로 구성해 팀을 꾸렸다.

 

 다행히 2002년 5월 16일 부산에서 열린 스코틀랜드전 4-1 승리 이후 처음으로 남자 대표팀 유럽 국가 상대 A매치 최다골차(4골) 승리 신기록을 달성하며 새해 희망을 보였다.

 

 조규성, 백승호가 나란히 A매치 데뷔골을 터트린 데 이어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단 김진규가 A매치 데뷔전 1골 1도움으로 최고의 활약을 보였다. 또 2002년생 막내 엄지성도 골을 넣으며 상승세에 쐐기를 박았다.

 

 한국은 오는 21일 몰도바와 한 차례 더 평가전을 치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