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아이슬란드전 등번호 공개…7번은 송민규

 

유럽파가 빠진 ‘벤투호’가 새로운 배번을 달고 평가전에 나선다. 손흥민(토트넘)이 주로 달았던 7번은 송민규(전북)의 차지가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5일 오후 8시(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선수단 백넘버를 공개했다. 이번 평가전 일정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공식 A매치 기간이 아니기 때문에 리그를 치르고 있는 유럽파 선수들은 합류하지 못했다.

 

주장이자 간판 손흥민의 7번은 송민규가 달았다. 송민규는 지난해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초반 일정에서도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지자 그의 등번호를 달고 뛰었다. 황희찬(울버햄튼)의 11번은 이동준(울산)이, 이재성(마인츠)의 10번은 이동경(울산)이 달았다.

 

이번 대표팀은 K리그와 일본 J리그 선수들로만 구성됐다. 벤투호는 오는 27일과 다음달 1일 레바논, 시리아를 상대로 월드컵 최종예선 7·8차전을 치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선수들의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나아가 월드컵 본선까지 감안해 선수 풀을 확대할 목적으로 터키 전지훈련을 마련했다. 아이슬란드전은 전지훈련 기간 중에 갖는 두 차례 평가전 중 첫 번째 경기다. 오는 21일에는 몰도바를 상대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