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거부’ 조코비치, 호주서 비자 다시 취소… 재구금

 

호주오픈으로 가는 길이 험난하다.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35·세르비아)의 비자가 또 취소됐다. 엘릭스 호크 호주 이민주 장관은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간) 장관 직권으로 조코비치의 호주 입국 비자를 취소했다.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조코비치는 15일 격리시설에 재구금됐다.

 

벌써 두 번째 비자 취소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 출전을 위해 지난 5일 호주에 도착했다. 그러나 호주 정부로부터 입국을 거부당했다. 가장 큰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호주 정부는 호주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들에 대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 

 

조코비치는 첫 번째 비자 취소 당시 곧바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10일 호주 연방법원으로부터 승소 판결을 받았다.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백신 접종 면제 대상에 포함된다는 통보를 호주 빅토리아 주 정부와 호주 테니스협회로 받았다는 주장이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호주 정부가 다시 이민부 장관 직권으로 비자 취소 결정을 내리면서 양 측은 다시 법적 공방을 벌이게 됐다.

 

설상가상 조코비치가 입국 신고서를 허위로 작성한 사실까지 드러났다. 조코비치는 호주 입국 당시 신고서에 최근 2주간 다른 나라를 방문한 경력을 묻는 항목에 ‘없다’고 답했다. 호주 입국 전 2주 사이에 세르비아와 스페인에 머물렀던 사실이 언론 보도 등을 통해 확인됐다. 조코비치는 “팀 스태프가 대신 작성했는데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호주오픈 남자 단식 본선 1회전 경기는 17일 또는 18일에 치러진다. 매년 1월 시즌 첫 메이저대회로 열리는 호주오픈에서 조코비치는 유독 강한 면모를 자랑했다. 호주오픈에서 무려 9번이나 단식 우승을 차지했고,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는 3연패를 달성했다. 이번에는 출전 자체가 불투명하다. 비자 취소 조치로 추방될 경우 3년간 호주 입국이 금지될 가능성이 있다. 이럴 경우 만 35세인 조코비치가 앞으로 호주오픈에 출전하는 모습을 보기 힘들 수 있다.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