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유스’ 출신 이현주, 독일 바이에른 뮌헨 입단

 

포항 유스 출신 이현주(19)가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에이른 뮌헨에 입단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15일(이하 한국시간) “포항에서 이현주를 1년 임대 영입했다. 완전 영입할 수 있는 옵션도 포함돼 있다”고 발표했다.

 

이현주는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의 유스팀인 포항제철고 출신이다. 지난해 K리그 구단별 2022시즌 우선지명에서 포항의 지명을 받았다. 대학 진학을 예정했지만 바이에른 뮌헨의 부름에 응했다. 이현주는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첫 프로 계약을 바이에른 뮌헨과 해 기쁘다. 요주아 키미히(바이에른 뮌헨) 선수의 플레이를 인상 깊게 봤다. 빨리 팀에 적응하고,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공격형 미드필더 자원이다. 민첩성과 스프린트 스피드를 자신의 장점으로 꼽았다. 17세 이하(U-17) 등 연령별 대표팀 발탁 경험도 지녔다. 바이에른 뮌헨은 이현주를 먼저 2군에서 적응하도록 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최근 9시즌 연속으로 분데스리가 정상을 지킨 강호다. 분데스리가 최다 30회 우승에 빛난다. 지난 2017년에는 인천 유나이티드 유스 대건고에 있던 정우영과 계약한 적도 있다. 정우영은 현재 같은 분데스리가 소속 프라이부르크에서 뛰고 있다.

 

사진=바이에른 뮌헨 홈페이지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