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올해 나성범의 47번 비워둔다…새 주장은 노진혁

 프로야구 NC가 14일 2022시즌 선수단 등번호를 공개했다.

 

 NC가 발표한 등번호를 살펴보면 기존 나성범이 쓰던 47번은 비어있다. 나성범은 NC의 창단 멤버이자 프랜차이즈 스타로 활약한 뒤 지난 시즌 종료 후 KIA로 자유계약선수(FA) 이적했다. 6년 최대 150억원에 계약했다.

 

 NC는 “그동안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해 뛴 나성범에 대한 감사와 예우의 의미를 담아 2022시즌 47번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FA 이적으로 합류한 외야수 박건우와 손아섭은 각각 이전 소속팀 두산, 롯데에서 쓰던 37번, 31번을 그대로 사용한다. 당초 천재환이 두 등번호를 원했지만 연이은 계약에 양보했다. 천재환은 23번을 단다.

 

 트레이드로 영입한 투수 심창민은 삼성에서 쓰던 18번이 아닌 20번을 택했다. 심창민은 “새로운 팀에서 20홀드를 목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NC는 2022시즌 주장으로 노진혁을 선임했다. 구단은 “창단 때부터 함께 시작해 팀의 주축으로 성장한 선수다. 평소 그라운드에서 동료 선수들을 이끌고, 팀원들의 실수도 부드럽게 격려하는 리더십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노진혁은 “주장을 도와 후배들을 챙기던 때와 다르게 정식으로 주장을 맡게 돼 책임감을 느낀다. 크게 달라질 부분은 없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동료들과 유쾌한 대화를 나누면서 조금 더 세심하게 살피고 격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올 시즌 새로운 동료들이 와서 기대된다.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겠다. 팀의 주장으로서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사진=NC다이노스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