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여친과 싸운 이유는 운동…결혼하면 체육관 차릴 것” (짐종국)

가수 김종국이 결혼 후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짐종국’에서는 ‘MZ세대를 만난 X세대’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종국은 5촌 조카인 가수 소야와 동생 소미 자매를 만나 가로수길을 찾았다. 김종국은 “여자친구와 디저트를 먹으러 가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가로수길도 여자친구와 가 본 적 없다”고 밝혔다. 

 

소야는 김종국에게 “만약에 여자친구가 ‘나 디저트 먹고 싶어’ 했을 때 안 갈 수는 없잖아”라고 물었고, 김종국은 “와야지. 난 다한다. 나는 여자친구가 있을 때 싸운 유일한 이유가 운동이었다”이라고 밝혔다.

 

김종국은 여행을 가라는 조언에 “운동을 할 수 있는 데를 먼저 알아보고, 그 근처에 숙소를 잡는다”고 말했다. 이에 소야는 “그럼 그 시간 동안 여자친구는 뭐하냐”고 물었고, 김종국은 “내 카드를 주면 쇼핑을 하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이어 “난 결혼을 하겠다고 마음먹으면, 체육관을 차리겠다. 내가 운동을 할 거다. 체육관을 차리면 내가 사장이니까 가야 하지 않나. 아내가 가지 말라고 할 명분이 없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소야는 남자친구가 없는 이유로 김종국의 영향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삼촌 콘서트 뒤풀이에 놀러 갔는데 삼촌이 주변 사람들에게 ‘소야에게 너무 가까지 가지 말아 달라’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를 듣던 김종국은 “내가 왜 그랬지”라며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유튜브 채널 ‘짐종국’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