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이정재, SAG 욕심나는 상 질문에…남우주연상보다 “앙상블상”

배우 이정재가 미국 배우조합상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가 ‘목요 문화 초대석’에 출연했다.

 

앞서 이정재는 12일(현지시간) 제28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AG) 후보 발표에서 ‘TV 드라마 시리즈 남우주연상’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오징어 게임’은 단체상이자 대상 격인 앙상블상과 여우주연상(정호연), 스턴트 앙상블상 등 4개 부문에서 후보로 거론돼 세계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이에 이정재는 “영광이다. 뉴스로만 접했던 시상식인데 너무나 기쁘고 뜻깊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오징어 게임’에 나온 배우들과 함께 앙상블상에 노미네이트됐고, 정호연도 후보에 올랐다. 액션팀 앙상블까지 후보에 올라서 거의 전 배우가 다 올랐다고 봐야 해 기쁘다”며 “4개 부문 중에서 하나만이라도 수상했으면 하는 바람인데, 어떻게 될지는 두고 봐야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정재는 욕심이 나는 상에 대해 “당연히 앙상블상을 받고 싶다. 앙상블상이 SAG에서는 작품상이나 감독상이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의미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뉴스룸’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