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국내 의료기관 최초 ‘언택트 심야배송’ 시작

의료물품·내원객 접점 완전 차단
코로나 감염 전파위험 크게 줄여

서울대병원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환자의 안전 및 감염관리를 강화하고 의료인력 피로도를 낮추기 위해 국내 의료기관 최초로 언택트 심야배송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존에는 내원객이 붐비는 주간 시간대에 의료물품을 병동에 배송했지만 이를 내원객이 없는 심야 시간대인 밤 10시~오전 7시로 전환했다. 병원 측은 이를 위해 지난 5월, 7개 병동을 대상으로 심야 시간대에 의료물품을 공급하는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효과는 즉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병원 내 가장 덜 붐비는 시간대에 의료물품을 공급함으로써 원내 이동 소요시간이 주간 대비 약 70%나 줄었다. 또 주간 시간대 엘리베이터의 혼잡도가 크게 개선되고, 의료물품의 이동과 내원객의 접점이 완전 차단됨으로써 코로나 전파의 위험을 크게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병원 측은 언택트 심야배송시스템을 전 부서로 확대했다.

그 결과 일평균 약 20만개, 월 500만개에 달하는 의료물품 이동에 투입했던 물류인력의 재배치를 통해 업무 효율화를 높일 수 있었다. 그동안 의료물품의 단순 배송만 했던 물류인력이 기존에 의료인력이 담당했던 처방 의료물품 적치 및 유효기간 관리 등의 업무까지 전담하도록 재배치한 것이다.

배정량 물품의 공급 주기도 주1회에서 주 2회 배송으로 늘리고, 관리 품목도 기존 대비 2배 이상 확대했다. 기존에 의료인력 등이 담당했던 CCDS(Case Cart Delivery Service, 수술실에서 사용되는 수술재료를 사전에 준비하는 업무)를 원외로 이동시키고, 그 품목을 약 4배 이상 확대했다. 또, 친환경 물류 체계 정착을 위해 하루 약 400~500여개가 소모되는 1회용 종이박스를 별도로 디자인된 리빙박스로 교체했다.

이를 통해 의료인력은 환자 진료 및 수술 준비 등 본연의 업무에만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돼 업무 피로도를 줄일 수 있었다. 동시에 원내 재고 비용의 감소와 그에 따른 공간 활용도가 55% 이상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