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개똥 안 치우는 견주에 분노…“인간에 대한 혐오 생겨”

동물 훈련사 강형욱이 매너를 지키지 않는 견주들에 분노했다.

 

12일 강형욱은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이제 리드줄 길이가2미터로 제한됐다고?’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강형욱은 “기사를 보니 2022년 2월부터 야외에서 산책 시 줄을 2m 이내로 잡고 해야 한다고 하더라. 기본적으로 두 가지 마음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첫 번째는 그럴듯하고 괜찮다 싶다. 일반 도시에서 2m 이상 줄을 잡고 산책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2m만 잡아도 다른 사람의 보행을 방해할 수 있다. 그것도 길 때가 있지만 기준이 없이 산책할 때 보면 5m로도 다니는 분들이 있다. 그분들에게 물어봤더니 사람이 많이 없어서 길게 잡았다고 하더라. 실제로 훈련할 때 2m로 하긴 곤란하고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제재, 규칙이 있기 전에 자발적으로 지켰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랬다면 유연하게 할 수 있었을 텐데”라고 안타까워했다.

 

생방송을 지켜보던 한 누리꾼은 ‘개똥은 치우고 산책합시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자 강형욱은 “제 훈련 센터에서도 눈치를 주는 부분이다. 훈련 센터에서 개똥은 즉시 잘 치우라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지만 치우지 않는 분들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센터에서 개똥을 발견하면 CCTV를 둘러본다. 보면 자기 개가 배변을 하는지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있겠나 생각하겠지만 몇 번씩 있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형욱은 “이제는 CCTV 돌려보는 것도 귀찮고 힘들다. 인간에 대한 혐오와 증오가 생기는 것 같아서 보는 일은 자제하고 있다”며 “정말 어처구니없을 때만 보는데 너무 상식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