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장 기대되는 뮤지컬은 '라이온킹'·‘프리다’·‘데스노트’

뮤지컬 팬들이 올해 가장 기대하는 창작 뮤지컬은 '프리다', 라이센스 뮤지컬은 '데스노트', 내한 뮤지컬은 '라이온킹'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가 뮤지컬 관객 1,884명을 대상으로 2022년 개막을 공식 발표한 뮤지컬 53편을 대상으로 관객들이 가장 관람하고 싶은 기대작과 관람 계획을 조사해 13일 발표했다. 조사는 1월 7일~11일까지 5일간 온라인으로 진행되었으며, 창작 초연, 창작 재연, 라이선스, 내한 뮤지컬로 작품을 분류해 각 문항당 한 작품씩만 선택할 수 있게 했다.

 

2022년 개막하는 초연 창작 뮤지컬 열 다섯 작품을 대상으로 한 가장 관람하고 싶은 작품은 3월 1일부터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되는 '프리다'가 26.7%(493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프리다'는 EMK뮤지컬컴퍼니와 추정화 작가, 허수현 작곡가가 탄생시킨 월드 프리미어 창작 뮤지컬로, 멕시코의 위대한 여성 화가 '프리다 칼로'의 생애를 액자 형식으로 그려낸다. 반면 초연작들 중에서는 '관람하고 싶은 작품이 없다'는 응답도 23.6%(436표)에 달해 두 번째로 높은 응답을 기록했다. 3위는 9.6%(177표)의 득표를 한 '웨스턴스토리', 4위는 7.6%(141표)의 '디아길레프', 5위는 7.5%(139표)를 얻은 '렛미플라이'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재연 창작 뮤지컬에 해당하는 25편을 대상으로 한 투표에서는 42.7%(802표)의 높은 득표를 한 '엑스칼리버'가 1위에 올랐다. '엑스칼리버'는 지난해 하반기 기대작 조사에서도 창작 뮤지컬 부문 1위를 차지했는데 오는 1월 29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앙코르 공연이 열린다. 2위는 12.4%(232표)의 선택을 받은 '옷는 남자'가 올랐고, 3위는 4.3%(80표)를 얻은 'HOPE :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이, 4위는 3.9%(74표)를 얻은 '미오 프라텔로', 5위는 3.7%(69표)를 얻은 '시데레우스' 순으로 나타났다.

 

라이선스 뮤지컬 11편 중 가장 관람하고 싶은 작품은 4월부터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막을 올리는 '데스노트'가 39.6%(738표)의 득표로 1위에 올랐다. 뒤이어 올해 한국 공연 10주년을 맞은 '엘리자벳'이 22%(410표)를 얻으며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9.9%(185표)가 선택한 '넥스트 투 노멀'이, 이어서 '리지'가 7%(131표)를 얻어서 4위에, '베어 더 뮤지컬'이 6.1%(114표)로 5위에 올랐다. 한편 제작사에서 아직 라인업을 공식 발표하지 않은 작품들은 투표에서 포함되지 않았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더욱 귀한 존재가 된 내한 뮤지컬 분야에서는 '보고 싶은 작품이 없다'는 응답이 33.8%(631표)로 가장 높은 득표를 얻는 결과를 보여주었다. 올해 예정된 4편의 내한 뮤지컬 가운데서는 30.5%(570표)의 선택을 받은 '라이온 킹'이 1위에 올랐다. 2019년 이후 약 3년 만에 한국을 찾는 '라이온 킹'은 특별방역대책으로 한차례 개막을 미룬 이후 1월 26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된다. 다음으로 '노트르담 드 파리 프렌치 오리지널 내한 앙코르' 공연이 25.3%(473표)를 얻어 2위에 올랐고 10월 개막하는 '태양의 서커스 알레그리아'가 9.6%(180표)로 뒤를 이어 3위에 올랐다.

 

한편 실제로 몇 편 정도를 관람할 예정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3~5편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41%(770표)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16편 이상을 관람하겠다는 응답자가 15.4%(288표)로 두 번째로 많았고, 6~8편이 14.4%(270표)로 뒤를 이었다. 6편 이상 관람 계획을 가진 관객이 지난해 하반기에는 37.2%였으나 2022년에는 47.2%로 10% 포인트나 증가했다.

 

회전문 관람에 대한 계획도 들어봤다. 2회 이상 반복 관람하고 싶은 작품으로 '엑스칼리버'를 꼽은 관객이 20.1%(374표)로 가장 많았고, '엘리자벳' 16%(298표), '데스노트' 15.9% (297표), '웃는 남자' 6.9%(129표), '넥스트 투 노멀' 3.4%(64표) 순으로 응답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