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예감 ‘해적2’, 권상우 “온가족 볼 수 있는 해양 어드벤처물”

‘해적: 도깨비 깃발’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 권상우가 악역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권상우는 1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김정훈 감독/이하 ‘해적2’) 언론시사회에서 “감독님과 두 번째 한 작품이라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컸다”고 운을 뗐다.

 

‘해적2’는 권상우의 첫 사극이자, 첫 악역 도전작이다. 권상우는 극중 보물을 노리는 역적 부흥수 역을 맡아 강하늘, 한효주와 대립하며 극의 긴장감을 세운다. 이야기의 줄기를 단단히 잡아주는 역할을 하며 극의 밸런스를 맞췄다. 권상우는 "아직 사극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어서 그런 호기심이 있었다. 그리고 색다르게 나오는 것에 대해서 현장에서 새로운 재미도 느끼고, 어떻게 관객들이 받아들일까 의문을 갖고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온가족들이 다같이 볼 수 있는 해양 어드벤처물이라 기쁘다”며 “모두가 워낙 다 잘해주고 연기를 잘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누가 되지 않을까 조심조심 걱정하며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김정훈 감독과의 재회에 대해서는 “‘탐정’이란 영화는 제가 영화 하는 데 있어 발판이 된, 좋은 계기가 돼준 작품인데 무한한 신뢰가 있었다”며 “이번 역할은 과묵하고 자기 목표를 위해 돌진하는 캐릭터인데 이제까지 했던 역할과는 다른 역할이라 답답한 것도 있었지만 어떻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설렘을 갖고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액션신에 대해서는 “손가락을 몇 바늘 꿰메고 아킬레스건이 파열돼서 깁스를 하고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마지막에 더 스펙터클하고 열정적으로 보였으면 어땠을까 아쉬웠는데 감독님이 잘 편집해주신 것 같다”고 고백했다.

 

한편, ‘해적2’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다. 권상우 외에도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채수빈, 세훈, 김성오, 박지환이 출연한다. 오는 26일 개봉.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