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해적: 도깨비 깃발’서도 폭발한 유쾌+코믹 매력

‘해피 뉴 이어’ 이광수가 ‘해적: 도깨비 깃발’로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이광수는 지난 12월 29일에 개봉한 티빙 오리지널 영화 ‘해피 뉴 이어’(곽재용 감독)에서 이제 막 빛을 보기 시작한 가수 이강(서강준 분)과 계약 만료를 눈앞에 둔 매니저 ‘상훈’ 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 중 이광수는 오로지 이강의 행복한 미래를 위해 놓아주려하는 상훈의 인간적인 면모를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그려내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그는 이강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뜨거운 눈물에 담아내며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히는가 하면, 이강을 붙잡고 싶은 마음을 숨긴 채 애써 괜찮은 척 하는 모습에서 짠한 매력까지 느껴지게 만들었다.

 

이처럼 깊이 있는 감정 연기로 ‘해피 뉴 이어’에서 특별한 존재감을 보여준 이광수가 이번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감독 김정훈)을 통해 180도 달라진 캐릭터로 색다른 연기 변신을 앞두고 있다.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 이 중 이광수는 해적왕 꿈나무 ‘막이’ 역을 맡아 관객들에게 시원하고 유쾌한 웃음을 퍼트릴 예정이라고.

 

먼저 그는 ‘파인애플 머리’로 불리는 신선한 헤어스타일과 주근깨 분장 등을 통해 미워할 수 없는 욕망왕 ‘막이’의 비주얼을 완벽히 선보이며 벌써부터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여기에 이광수 특유의 유쾌한 매력과 생동감 넘치는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웃픈 면모를 극대화시키며 또 한 번 ‘인생 캐릭터’ 경신을 기대케 한다.

 

그동안 다채로운 작품을 통해 입증해온 이광수의 탄탄한 연기 내공은 ‘해피 뉴 이어’에 이어 ‘해적: 도깨비 깃발’에서도 역시 빛날 예정이다. ‘해피 뉴 이어’에서 정이 많은 캐릭터를 풍부한 감정 연기와 섬세한 표정으로 그려낸 그가 ‘해적: 도깨비 깃발’의 막이와 200%의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독보적인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다고. 이에 그가 이번 작품에서 또 어떤 인생 연기를 펼칠지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이광수가 출연하는 영화 ‘해피 뉴 이어’는 전국 극장과 티빙(TVING)에서 만날 수 있으며,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은 오는 26일(수)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