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우승 노릴’ 대회는 사실상 단 하나

 

‘또 무관?’

 

이쯤되면 지긋지긋하다. 끊임없이 따라붙는 무관 타이틀을 언제쯤 털어낼 수 있을까. 2021∼2022시즌에는 사실상 단 한 번의 기회밖에 남지 않았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홋스퍼 공격수 손흥민(30)의 이야기다.

 

토트넘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022 카라바오컵(리그컵) 4강 2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지난 1차전에서 0-2로 졌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0-3으로 탈락했다. 지난 시즌에는 결승까지 진출했지만 이번에는 4강서 무릎을 꿇었다.

 

손흥민에게 또 무관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세계 최고의 공격수지만 커리어에 우승이 없어 늘 반쪽짜리 선수라는 평가가 따른다. 몇 차례 우승을 넘봤지만 목전에서 넘어졌다. 이번 시즌 그 아쉬움을 달래는 듯했으나 쉽지 않다.

 

시즌 초반 고군분투했으나 팀이 부진하며 고전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를 맞아 반전을 노렸지만 본인이 부상을 당해 팀의 탈락을 막을 수 없었다. 손흥민은 최근 근육 부상을 당했고 이번 첼시와의 2차전에 나서지 못했다. 주축 공격수를 잃은 토트넘은 빈공에 허덕이며 패배했다.

 

우승 기회가 남긴 했으나 확률은 희박하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총 4개 대회에 출전했다. EPL, 카라바오컵,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ECL), FA컵이다. 리그는 희망이 없다.

 

13일 현재 맨체스터 시티가 17승2무2패(승점 53)라는 압도적인 독주 체제를 구축했다. 잔여 일정을 고려했을 때 산술적으로는 6위 토트넘(승점 33)의 역전 우승 가능성은 열려있지만 상위 팀들이 모두 부진해야 한다는 불가능에 가까운 조건이 있다.

 

카라바오컵은 탈락했고 ECL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몰수패 처리됐다. 남은 일정은 FA컵이다. 지난 9일 32강전에서 3부 리그 소속의 모컴을 꺾었으나 아직 단계가 많이 남았고 강팀들도 다수 생존해 우승을 논할 때가 아니다.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