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품절남 됐다...9세 연하 비연예인과 결혼

가수 KCM(본명 강창모)이 품절남 대열에 합류했다. 

 

13일 KCM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KCM이 평생을 함께할 사람을 만나 결혼했다. 상대는 9세 연하의 평범한 회사원”이라며 KCM의 깜짝 결혼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는 공식입장을 통해 “두 사람은 최근 양가 가족들만 모인 단출한 자리에서 축복 속에 언약식을 가졌으며 현재 혼인신고까지 마쳤다. KCM 부부는 홀어머니를 모시기로 하고 경기도 김포에 세 식구가 함께할 보금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KCM은 지난해 결혼 준비를 해왔으나 코로나 19로 불가피하게 예식이 수차례 연기됐고, 결혼 발표까지 미루게 됐다고. 소속사는 KCM의 입장을 대신 전하며 “추후 정식으로 예식을 치를 예정이다. 현재로써는 일정을 확정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많은 분의 축하를 받고 한 분 한 분 대면해 고마운 마음을 전할 수 있는 결혼식을 하고 싶다”고 했다. 

KCM도 팬카페 ‘인뮤엠’에 직접 손편지를 남겨 “꼭 말씀드리고 축하받고 싶은 일이 생겼다. 지난해 남은 내 인생을 함께하고 싶은 한 친구와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고 결혼을 발표했다. 그는 “나를 오래 지켜준, 내가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팬들께 제일 먼저 말씀드리고 싶었다…늘 부족한 나를 많이 좋아해 주셔서 감사하다. 초심 잃지 않고 팬들이 주신 기회를 소중하게 여기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KCM은 2004년 데뷔해 ‘흑백사진’, ‘은영이에게’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발라드 가수로 이름을 알렸다. 최근에는 반전 이미지를 통해 예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제2의 전성기’를 이어가고 있는 KCM은 지난해에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 프로젝트 그룹 MSG워너비의 멤버로 활약하며 인기를 얻었다. MSG워너비의 인기에 힘입어 ‘2021년 MBC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팀워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이미지나인컴즈 제공

<스포츠월드>


추천뉴스